아이패드 프로 12.9 6세대 장점 및 구매 추천

애플이 올해 완전히 새로워진 14인치 아이패드 출시를 준비 중이었으나 무산되었다고 합니다. 때문에 내년 상반기까지는 새로운 모델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은 ‘아이패드의 에르메스’라 불리는 아이패드 프로 12.9 6세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아이패드 프로 6세대 스펙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4세대에 이어 Apple M2칩을 탑재한 프로 12.9 6세대가 22년 11월 30일 국내에 출시됐습니다. 현존하는 아이패드 중 최고 사양이며 맥북에어 13.6인치와도 맞먹는 12.9인치의 화면 크기를 자랑합니다.


한 여성이 아이패드 프로 12.9 6세대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아이패드 프로 6세대의 주요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 차세대 Apple Silicon, M2 칩 탑재 : 최대 15% 더 빠른 성능을 제공하는 8코어 CPU와 최대 35% 더 빠른 그래픽 성능을 제공하는 10코어 GPU
  • 크기 : 214.9(가로) × 280.6(세로) × 6.4mm(두께)
  • 무게 : Wi-Fi 모델 682g / 셀룰러 모델 684g
  • 디스플레이 : 32.8cm(12.9인치)
  • 램 : 8GB 램(저장용량 128/256/512GB 모델) / 16GB 램(저장용량 1TB/2TB)
  • Thunderbolt/USB 4를 지원하는 USB‑C 커넥터
  • 2세대 애플 펜슬 지원(호버 기능 추가)
  • 매직 키보드 지원
  • 잠금해제 방식 : Face ID
  • 색상 : 실버 and 스페이스그레이



아이패드 프로 6세대 가격

아이패드 프로 6세대 출고가격은 기본사양인 128GB × Wi-Fi 모델이 1,729,000원이며 128GB × 셀룰러 모델은 1,969,000원입니다. 현재 온라인에서는 128GB 기준 색상별 가격차이는 없으며 저장용량이 커질수록 할인율이 낮아져 가격대가 더 높아 보입니다. 128GB × Wi-Fi 모델 기준 온라인 최저가는 출고가격에서 12% 할인된 금액에 회원할인 30,980원이 추가 할인되어 1,518,02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 프로 12.9인치 6세대 최저가 바로가기




아이패드 프로 6세대 추천

현존하는 아이패드 중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아이패드 프로 12.9인치 6세대를 아이들의 단순한 오락거리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좀 과분한 것 같습니다. 물론 화면이 가장 크기 때문에 동영상 강의를 듣거나 OTT를 시청하는 데 좋을 순 있지만, M2칩까지 탑재된 아이패드 프로 6세대의 강력한 성능과 최고 스펙이 아깝게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보다는 인강을 듣거나 가벼운 드로잉 작업을 하기 위해 아이패드를 구매하는 것이라면 M1 칩이 탑재된 아이패드 에어 5세대를 추천드립니다.




그럼 아이패드 프로 6세대는 어떤 분들이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아이패드는 크게 일반모델과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프로 그리고 아이패드 미니까지 4가지 라인으로 나뉩니다. 일반모델은 현재 9세대, 10세대가 판매되고 있으며 아이패드 에어는 5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M2칩이 탑재된 11인치 4세대와 12.9인치 6세대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이패드 미니 6세대가 함께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외 모델은 중고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 프로 6세대는 애플 최고 사양의 태블릿으로 노트북 못지않은, 어떤 면에서는 맥북을 능가하는 스펙과 성능을 가지고 있는 만큼 고성능을 필요로 하는 그래픽 작업이나 포토샵/일러스트로 결과물을 도출해야 하는 전문가 분들께 버벅거리지 않고 끊김 없이 업무를 완성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줄 것입니다. 또한 12,9인치의 큰 화면은 멀티태스킹을 가능하게 함은 물론 악보를 그리고나 영상을 편집할 때 시원한 개방감을 줄 것입니다.

아직까지 아이패드 프로 6세대 구매가 망설여지는 분이 계신가요? 그렇다면 일단 구매해서 직접 사용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구매하기 전에 했던 수많은 고민들이 정말 필요 없는 것이었음을 분명히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